November 04 2015

한인 비영리단체 살림 ‘빈부격차’크다 (한국일보)

가정상담소.민권센터등 그랜트·기부 몰려
시민참여센터.KALCA 등 권익단체 적자

뉴욕일원 한인사회 대표적 비영리단체들의 연간 예산이 일부 300만 달러에 육박하고 있는 가운데 권익활동 위주의 단체들은 운영상 적자를 면치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비영리 단체들이 크게 의존하고 있는 일반 기부금이나 정부 그랜트의 경우 각 한인 단체들 사이에 불균형이 심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본보가 뉴욕일원 주요 한인 비영리단체들의 작년 세금보고 자료를 분석한 결과 밝혀졌다.

각 비영리단체가 연방국세청(IRS)에 보고한 회계자료 분석 결과, 지난해 보고분인 2013년도를 기준으로 기부금과 그랜트 등을 합한 연수입이 가장 많은 곳은 뉴욕가정상담소(KAFSC)로 252만1,200여달러로 조사됐다.

이어 민권센터가 140만1,000여달러, 한인커뮤니티재단(KACF) 137만2,000여달러, 시민참여센터 38만여달러, 미주한인청소년재단(KAYF) 23만1,000여달러 등의 순이었다.<표 참조>

이번 집계 대상 10개 단체 가운데 정부 그랜트를 받은 곳은 민권센터와 뉴욕가정상담소, 뉴욕한인복지관, 가정문제연구소 등 4곳 뿐 이었으며 대부분 단체들은 일반 기부금에 의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인들의 후원금을 포함한 일반 기부금의 경우에는 뉴욕가정상담소가 약 192만달러로 최고를 기록한 반면 뉴욕한인복지관은 3만3,000여 달러에 그쳐 단체별로 편차가 컸다. 

이들 단체의 연간 운영 손익에서는 100만 달러의 수익이 난 뉴욕가정상담소를 포함해 대부분의 단체들이 흑자를 낸 가운데, 한인유권자 등록 운동 등 한인 권익활동을 위주로 하는 시민참여센터와 2세 시민단체인 코리안아메리칸시민활동연대(KALCA) 등이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시민참여센터의 김동찬 대표는 “2013년도가 가장 운영이 어려웠던 해로 적자를 해소를 위해 풀타임 및 파트타임 직원들을 감원했었다”며 “하지만 이후 재정상황이 많이 좋아져 직원들도 다시 채용하고 흑자로 전환된 상태지만 더 많은 후원이 필요한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http://www.koreatimes.com/article/9509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