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tober 09 2019

민권센터, 새 공적부조 개정안 대응방안 발표 (KBN)

최근 불법이민자 단속강화를 주문하던 트럼프 정부가 정부재정에 부담이 되는 이민자에게 영주권과 비자발급을 제한하는 새 공적부조 개정안이 발표됐는데요.

민권센터는 오늘 기자회견을 열고 개정안에 대한 설명과 함께 이민자들의 대응방안을 소개하였습니다.

민권센터는 오늘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트럼프 정부가 발표한 공적부조 개정안에 대해 설명하고 이에 대한 이민자들의 대응방안을 소개하였습니다.

불법 이민자에 대한 단속 강화를 주문하던 트럼프 정부가 이번에 내놓은 조치의 핵심은 미 정부 재정에 부담이 되는 이민자에게 영주권과 비자 발급을 제한해 저소득층 합법 이민자의 수를 획기적으로 줄인다는 것입니다. 기존의 현금 지원을 넘어 메디케이드, 푸드스탬프, 주택하우징등, 비현금성 지원을 받는 경우도 규제 대상이 됩니다.

민권센터 존 박 사무총장은 현재 뉴욕 아시안 인구가 계속 증가하고 있고 영주권을 받는 아시안수도 급증하고 있어 많은 아시안들이 새 규정의 심사대상에 될 것이라며 새 개정안이 이민자들의 사회적 참여를 줄여 나라에서 도태되게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민권센터는 영주권 신청과 비자연장을 계획하고 있는 이민자들은 새 공적부조 개정안에 해당되지 않는 복지혜택이 무엇인지 정확히 파악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또, 공적부조 새 개정안이 정부 발표에 따르면 10월 15일부터 실시 예정이지만 그 전부터 복지혜택을 이용하는 이민자들도 대상이 될 수 있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한편, 민권센터는 다음주 화요일 저녁 7시에 공적부조 개정안을 주제로 오픈 워크샵을 개최합니다. 참여문의는 민권센터에 하면됩니다.

http://www.mykbn.com/news/detail.php?id=12504&paged=1&type=54&boardsearch=%EB%AF%BC%EA%B6%8C%EC%84%BC%ED%84%B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