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nuary 07 2019

한인, 이민자 사회 올해 뉴욕주의회서 각종 이민자 법안 통과 주력 (KRB)

[앵커]올해 민주당이 뉴욕주 상하원 다수당을 차지하면서, 각종 이민 이슈의 통과 가능성이 높습니다. 오늘(7일) 한인사회를 중심으로 한 아시안 사회와 정치인들은 드림액트와 불체자 운전면허 허용 법안 추진계획을 밝히고, 통과 가능성을 높다고 예상했습니다. 최동한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뉴욕주 의회에서 민주당이 다수당을 차지한 여세를 몰아, 올해 각종 이민 이슈 법안이 추진됩니다.

민권센터, KCS, 시민참여센터, 퀸즈 YWCA 등 한인 비영리 단체와 이민자 보호교회, 원불교 뉴욕교당 등 한인 종교기관 그리고 아시안 단체, 토비앤스타비스키 주상원의원과 데이빗 웨프린 주하원의원은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 회기에서 이민사회에 필요한 법안을 통과시키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수년 동안 하원에서 통과했지만 공화당이 다수인 상원에서 좌절된 드림액트, 그리고 불법체류자 등 신분에 상관없이 운전면허를 발급하는 법안 등입니다.

{녹취}

한편, 오는 23일 알바니 주의회에서 이민자 권익 옹호의 날이 펼쳐집니다. 민권센터 등 이민자 사회는 이날 주의회를 방문해 이민자 권리를 위해 목소리를 높이고 법안통과를 촉구할 예정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 뉴스, 최동한입니다. 

http://www.nyradiokorea.com/index.php?mid=board_zHSE34&search_target=title_content&search_keyword=%EB%AF%BC%EA%B6%8C%EC%84%BC%ED%84%B0&document_srl=558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