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24 2018

트럼프 정부 복지혜택수혜자 영주권 제한, 이민자사회 의료계 비판 (KRB)

<사진 뉴욕이민자연맹>

<앵커>뉴욕 일원 이민자 사회와 의료업계가 트럼프 정부의 이민자 복지혜택 제한을 비판하고 있습니다. 국토안보부의 영주권 기각 사유에 복지혜택을 포함시키려는 규정 때문인데요, 이민자들의 기본 생존권을 볼모로 잡는 처사라고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최동한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트럼프 정부의 복지 혜택 이민자 영주권 기각 규정이 전국적인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뉴욕이민자 연맹 등 여러 이민자 단체들은 수많은 합법 이민자들이 어려움에 처했을 경우 연방 복지혜택을 받으면 비자 갱신 또는 영주권이 기각되는 것은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대부분의 경우 시민권자를 가족으로 두고 있어 가족 생이별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국토안보부는 지난 22일 푸드스탬프, 메디케이드, 메디케어 파트 D, 주거 지원 보조 등의 혜택을 받았을 경우 영주권 기각대상에 포함시키는 규정을 발표했습니다.

이번 발표로 이민사회의 혼란도 가중되고 있습니다. 오바마케어 혜택, 저소득층 세액공제 등 일부 조항은 포함되지 않았으나, 어떤 내용이 해당되는지 잘 모르기 때문입니다.

CPC의 에이미 토레스 디렉터는 “정확한 기관과 전문가에게 정보를 얻어야 한다”며, 혼선을 주는 각종 소문을 경계했습니다.

{녹취}

민권센터 소냐 정 변호사는 “연방 관보에 게재한 뒤 60일 간 의견 수렴을 거쳐 최종 시행되기 때문에 내년 1월 발효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의견 수렴 기간동안 이민자들은 각자의 의견을 제시할 수 있습니다.

{녹취}

한편, 월요일 오후 이민자 단체들과 정치인들은 맨해튼에서 트럼프 정부의 새 규정을 규탄하는 집회를 가졌습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 뉴스, 최동한입니다.

http://www.nyradiokorea.com/index.php?mid=board_zHSE34&search_target=title_content&search_keyword=%EB%AF%BC%EA%B6%8C%EC%84%BC%ED%84%B0&page=1&division=-54063&last_division=0&document_srl=513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