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ch 10 2017

민권센터, 뉴욕주 선관위· DMV 제소 추진 (한국일보)

▶ “유권자 등록 명부 전달 안돼 투표 못해” 투표법 위반

민권센터 등 권익 옹호단체들은 뉴욕주 선거관리위원회와 뉴욕주차량국(DMV)을 상대로 한 투표법 위반 소송을 추진하고 있다. 

이들 단체는 지난 7일 뉴욕주정부에 서한을 보내 현재 DMV에서 실시하고 있는 유권자 등록 명부가 선관위로 제대로 전달되지 않아 선거당일 투표를 하지 못하는 유권자가 상당수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주선관위와 DMV는 모든 투표 자료와 유권자 등록 용지를 한국어 등 영어외 언어로 제공해야할 의무가 있지만, 단순히 구글번역기를 사용하면서 적절하게 정보가 전달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실제 뉴욕주검찰에 따르면 2016년 대통령 선거에서 접수된 불만사항 3건 중 2건이 유권자 등록 오류에 관련된 것이었다. 

이들 단체는 주정부가 90일 이내로 시정조치를 내리지 않는다면 소송을 제기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에 대해 선관위와 DMV는 “아직 진행되지 않은 소송에 대해 언급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조진우 기자>

http://www.koreatimes.com/article/20170310/10445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