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cember 20 2016

트럼프 취임 앞두고 영주권, 시민권 상담 급증 (중앙일보)

대대적인 불체자 단속 작전 시행 등 
초강경 반이민 정책에 불안감 커져 
취득 절차도 더 까다로워질 수 있어

 

 

초강경 반이민 정책을 공약한 도널드 트럼프 제45대 대통령 당선인 취임식(내년 1월 20일)이 한 달 앞으로 다가오면서 영주권과 시민권 신청 상담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워싱턴포스트는 전미이민변호사협회(AILA)를 인용해 " 트럼프 당선인의 반이민 정책 공약과 함께 국경 이슈에서 강경노선을 지켜온 공화당이 의회에서 다수를 차지하면서 지난달 8일 선거 이후 워싱턴DC는 물론 전국적으로 영주권과 시민권에 관한 관심과 문의가 크게 늘었다"고 보도했다.

이정은 전미이민변호사협회(AILA) 워싱턴DC지부 회장은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당선 이후 영주권과 시민권에 관한 상담 전화와 요청이 종전보다 20~25% 정도 늘어난 상황"이라며 "협회에 속해 있는 변호사들을 기준으로 클라이언트가 평균 3분의1가량 늘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상황은 트럼프 당선인이 취임 직후 불체자 추방 전담반 구성을 공약하는 등 대대적인 불체자 단속 작전에 나설 것임을 시사하면서 이민자들의 공포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트럼프 당선인이 취임할 경우 영주권과 시민권 취득 절차가 현재보다 더 까다로워질 수 있다는 전망이 잇따르면서 합법 이민자들의 상담도 늘어난 것이다.

이러한 추세는 뉴욕 일원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이민법전문 천일웅 변호사는 "시민권 신청 러시는 대선을 앞두고 투표에 참가하려는 이민자들로 인해 올해 초부터 이어졌고 트럼프가 당선 직후 절정을 이뤘다"며 "현재는 이와 더불어 불체청년 추방유예(DACA), 불체자 재입국금지유예신청(I-601)과 불체자 구제 법안(245i) 해당 신청자들의 상담이 크게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이민서비스국(USCIS) 통계를 기준으로 퓨리서치센터가 집계한 수치에 따르면 2015년 10월~2016년 6월까지 시민권 신청자는 전년도 같은 기간과 비교해 26%가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여기에 오는 23일부터 시민권 신청(N-400) 수수료가 595달러에서 640달러로 인상되면서 그 전에 시민권을 신청하려는 한인들의 문의도 이어지고 있다.
<본지 12월 15일자 A-3면>

민권센터 차주범 부장은 "원래 매주 화요일 시민권 신청 상담을 진행하는데 최근 한 달은 상담이 쇄도해 상담 서비스를 확대해 매일 실시하고 있다"며 "연말까지 상담 예약이 꽉 차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상담 문의 전화는 718-460-5600.

서승재 기자 seo.seungjae@koreadaily.com

http://www.koreadaily.com/news/read.asp?art_id=48641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