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bruary 03 2017

한인단체들 반이민 행정명령 규탄 (중앙일보)

론 김 "불체자 보호 법안 곧 상정" 
트럼프 반이민 행정명령 
한인 단체들 일제히 규탄

[민권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제임스 홍 사무총장 대행(왼쪽)을 비롯한 한인 단체 관계자와 지역 정치인들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반이민 행정명령을 규탄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반이민 행정명령 발동에 맞서 론 김(민주.40선거구) 뉴욕주하원의원이 불법 체류자 보호 법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2일 플러싱 민권센터에서 열린 반이민 행정명령 규탄 기자회견에서 "대중교통 시설 내에서 불법 이민자 단속을 하지 못하도록 하는 등 뉴욕주를 '불체자 보호 주'로 만드는 법안 패키지를 다음주 상정할 계획"이라며 "뉴욕주가 이민자들을 환영하고 보호하는 주라는 것을 알리는 강력한 메시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주의회에서는 범죄 혐의로 체포된 불체자가 유죄를 인정할 경우 추방될 수 있다는 사실을 사전에 통지하도록 하는 법안도 들이 추진되고 있다. 

이날 회견에는 김 의원을 비롯해 토비 앤 스타비스키(민주.16선거구) 뉴욕주상원의원과 뉴욕한인회.시민참여센터.뉴욕한인봉사센터(KCS).퀸즈YWCA.뉴욕한인변호사협회.원광복지관.한인정치발전위원회(KAPA) 등 단체 관계자들이 참석해 "멕시코 국경 장벽 설치와 7개 이슬람 국가 출신 이민자 및 난민 입국 제한 행정명령은 명백한 반인권적 행태이자 차별 행위"라고 규탄했다. 

스타비스키 의원은 "이민자 밀집지역인 퀸즈를 대표하는 정치인으로서 결코 침묵할 수 없다"며 "이번 행정명령의 최대 피해자인 난민과 이민자, 그리고 외국인 방문자들을 보호할 수 있도록 함께 저항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승재 기자 seo.seungjae@koreadaily.com

http://www.koreadaily.com/news/read.asp?art_id=49785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