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e 07 2019

이민자 사회 주의회 회기만료 앞두고 법안통과 촉구 (KRB)

[앵커]뉴욕주의회 회기 종료를 앞두고 플러싱 지역 사회가 각종 법안 통과를 촉구하고 있습니다. 오늘(7일) 한인사회를 주축으로 한 이민자 사회와 정치인들은 서류미비자 운전면허 법안 시행을 요구했고, 또 다른 이민자 단체들과 정치인들은 전기 자전거 합법화를 주장했습니다. 최동한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한인 비롯 플러싱 이민자 사회에 뉴욕주의회 회기 종료를 앞두고 법안 통과 목소리가 봇물을 이루고 있습니다.

오늘(7일) 오전 민권센터, 이민자보호교회, 원광복지관 등 한인 기관과 토비앤 스타비스키 주상원의원, 론 김 의원, 그리고 타민족 비영리단체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서류미비자 운전면허 법안 통과를 촉구했습니다.

서류미비 이민자들이 운전면허를 취득하면, 도로 안전이 강화되고 지역 경제도 활성화 될 것이란 것이 찬성 측의 입장입니다.

법안이 시행되면 75만 4천명이 영향을 받을 것으로 추산됩니다.

{녹취}

뉴욕주 하원 법안은 교통위원회를 통과해 다음 주 표결을 앞두고 있으며, 상원 법안은 처리가 불투명합니다. 공화당 의원들이 반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 날 플러싱 타운홀에선 전기 자전거와 스쿠터 합법화를 요구하는 자리도 마련됐습니다.

뉴욕주 상원 제시카 라모스 의원과 하원 닐리 로직 의원은 “전기 자전거가 합법화 되면, 교통 소외 지역인 퀸즈 외곽 주민들의 통행 불편을 해결하고, 교통 혼잡과 탄소 배출 문제에도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특히, 이민자 비율이 높은 배달 노동자들의 처우 개선에도 도움이 될 것이란 지적입니다. 뉴욕시는 전기 스쿠터와 자전거를 금지하고 있어, 위반시 5백달러의 벌금이 부과되는데 고용주 대신 배달원이 대부분 부담을 지고 있습니다.

한편, 이번 회기 종료는 2주도 채 남지 않았습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 뉴스 최동한입니다.  

http://www.nyradiokorea.com/bbs/board.php?bo_table=news&wr_id=7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