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10 2018

론김 하원의원 그린 라이트 캠페인 참여 (KBN)

서류 미비 이민자도 운전면허를 취득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 재정을 요구하는 그린라이트 캠페인. 이미 시행 중인 일부 주의 경우 당초 우려보다훨씬 긍정적인 반응이 많이 나오고 있는데요. 

뉴욕 주 하원론 김의원이 법안 통과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론 김 뉴욕주 하원의원이 민권센터와 다수의 이민자 단체들이 추진 중인 그린 라이트 캠페인에 힘을 보태기로 결정하고 뉴욕 주 운전 면허 정책의 변화를 요구하는 청원서를 발표했습니다.

그린 라이트 캠페인은 신분에 상관 없이 주소 증명만으로 뉴욕의 모든 주민이 운전 면허를 취득할 수 있도록 정책 변화를 요구하는 것으로 만약 이번 청원서가 통과된다면 서류 미비자도 제약 없이 운전 면허 취득이 가능해집니다.

민권 센터는 모든 시민의 운전 면허 취득이 가능해지면 무보험 운전자가 줄어들게 돼 거리가 더욱 안전해지고, 보험 가입자 증가에 따라 세수도 늘게 돼 경제적으로도 뉴욕 주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신분증이 없는 불법 체류자도 더 이상 위축될 필요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미 불법체류자에게 운전면허 취득 자격을 부여하고 있는 워싱턴 등 일부 주의 경우 무면허 운전자가 크게 줄면서 긍정적인 효과를 보이고 있다고 민권센터는 발표했습니다.

뉴저지주도 해당 방안이 곧 현실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론 김 의원은 내년 안에 이번 청원서가 통과되는 것을 목표로 뉴욕 주 의원들을 설득하겠다고 말했습니다.

http://www.mykbn.com/news/detail.php?id=9220&paged=1&type=54&boardsearch=%EB%AF%BC%EA%B6%8C%EC%84%BC%ED%84%B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