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ril 27 2018

한인노인 10명중 1명 노인아파트 거주 (한국일보)

▶ 임대주택 거주 한인노인 실태 설문조사

 

60%이상 렌트규제 없는 임대아파트·주택 거주
신청후 1년내 응답 7% 불과…19%“6년이상 걸려

노인아파트에 대한 인기가 식을 줄 모르고 있는 가운데, 정작 노인아파트에 거주하는 한인 노인은 10가구 중 1가구 꼴에 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한인 노인들의 60% 이상이 렌트 규제를 받지 않는 비싼 임대 주택에서 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민권센터가 지난해 10월부터 2개월간 퀸즈 일원에서 임대주택에 거주하는 한인 노년층 주민 2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노인주거 실태 설문조사’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10%(20명) 만이 현재 노인아파트에 거주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가장 많이 거주하고 있는 주거 형태는 ▶렌트 규제를 받지 않는 일반 임대 아파트로 42%에 달했으며, 다음으로 ▶렌트안정 아파트 24% ▶임대 듀플렉스 및 연립주택(공동주택) 21% ▶서민 임대 아파트 4% 등의 순이었다.

한인 노인들의 60% 이상이 일반 임대아파트와 연립주택 등 렌트 규제를 받지 않는 임대 주택에서 살고 있는 셈이다. 

무엇보다 이번 조사결과, 전체 응답자의 60%(120명)는 노인아파트 신청조차 해보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노인아파트 신청 정보를 얻지 못한데다 신청 지원을 받지 못한 이유가 주요 요인으로 꼽힌다. 

어렵게 노인아파트 신청을 했더라도 1년 안에 응답을 받는 경우는 7%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또 3분의 1(33%) 가량은 3년 후에나 답변을 받았으며, 6년 이상 걸렸다는 응답도 무려 19%에 달했다. 

응답자들은 노인아파트 신청과 관련 개선할 점을 묻는 질문에 대해 가장 많은 40%가 ‘긴 대기 기간’을 꼽았으며, 이어 ▶절차상의 문제(22%), ▶언어 서비스 부실(15%), ▶정보 제공(9%), ▶배정지역(5%) 등의 순이었다.

이와 관련 존 박 민권센터 공동 사무총장은 “뉴욕주 아시안 노인 인구는 2012년 이후 3배 이상 급증했는데 노인아파트 공급은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며 “한인 등 아시안 노인 이민자들은 영어와 복잡한 신청 절차 때문에 제대로 신청조차 못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함께 이번 설문결과, 한인 노인들의 연소득 수준은 빈곤선 이하인 1만달러 미만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1만5,000~2만4,999달러라고 답한 응답자들과 함께 각각 25%로 최다를 차지했다.

특히 월 생활비가 500달러 이하라고 답한 응답자가 12%에 달했으며, 501~1000달러라고 답한 응답자도 20%를 기록했다. 

이와함께 한인 노인 4명 중 1명은 독거노인인 것으로 조사됐다. 본인을 포함한 동거 가족수를 묻는 질문에 대해 ‘홀로 산다’고 답한 응답율은 23%였으며, 2명이라고 답한 응답률은 40%로 가장 높았다. 또 3명은 18%, 4명 14%, 5명 1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민권센터는 이번 설문조사 결과와 함께 이를 시정할 수 있는 정책 제안서 등을 피터 구 의원 뉴욕시 정치인들과 주택보존국(HPD) 등에 전달한다는 계획이다. 

<서승재 기자>

http://www.koreatimes.com/article/20180427/11757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