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ril 26 2018

뉴욕시 노인 아파트 시스템 신청 시스템 여전히 엉망 (KRB)

<앵커>뉴욕시 노인아파트의 신청 시스템 문제가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습니다. 수요 부족뿐 아니라 불투명한 신청 과정으로, 한인 시니어들은 오랜 기간 대기할 뿐 아니라, 주거비용 부담 등의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보도에 최동한 기잡니다.

<리포트>

뉴욕시 당국의 말뿐인 서민 층 주택문제 개선 대책에 한인 시니어들이 빈곤층으로 내몰리고 있습니다.

민권센터가 퀸즈 거주 한인 시니어 200명을 대상으로 대면 조사한 결과, 절반에 가까운 42%는 렌트 규제 대상이 아닌 주택에 거주해 임대료 부담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임대료 규제 주택이 24% 공동주택 21% 노인아파트 10% 서민용 아파트 4% 순이었습니다.

가계 소득은 2만 5천 달러 미만이 절반이었고, 1만 달러 미만 빈곤층도 4명중 1명인 25%에 달했습니다.

한인 시니어 상당수가 소득이 적어 임대료 부담은 더욱 큰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민권센 동성훈 커뮤니티 활동 매니저입니다.

{녹취}

노인 아파트 수요가 높지만, 불투명한 신청 시스템과 수요부족이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민권센터는 설문조사와 별도로 60곳이 넘는 노인아파트에 신청 과정을 문의했으나 9개 아파트만 언어서비스 제공의향에 대해 응답했습니다. 또한, 신청자 90% 이상이 짧게는 2년 길게는 6년 이상 답변을 받지 못했습니다.

도출된 제안은 다음과 같습니다.

인구 노령화 가속에 맞는 신규 노인아파트 확충과 신청 과정에서 언어 서비스와 통일된 신청양식 제공, 그리고 311을 통한 안내 시스템 운영 등입니다.

{녹취}

민권센터는 3080명의 지지 서명서를 뉴욕시 주택국과 노인국에 전달할 예정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 뉴스, 최동한입니다.

http://www.nyradiokorea.com/index.php?mid=board_zHSE34&search_target=title_content&search_keyword=%EB%AF%BC%EA%B6%8C%EC%84%BC%ED%84%B0&document_srl=39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