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ch 29 2018

뉴욕 주 포함 12개주, 인구조사에 시민권 보유질문 추가 트럼프 행정부 상대로 소송 계획 (K-Radio)

<앵커멘트> 트럼프 행정부가 오는 2020년 인구조사에 '시민권 보유 질문'을 추가하기로 한 것을 놓고 각계각층에서 반대의 목소리가 일고 있는 가운데, 뉴욕 주를 포함해 12개주에서 인구조사에 시민권 보유 질문 추가를 추진하고 있는 트럼프 행정부 상대로 소송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이 소식 박동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29일 ‘타임즈 레저’에 따르면 그레이스 맹 연방하원의원은 트럼프 행정부가 2020년 미국 인구 조사에서 시민권에 관한 신분을 묻는 질문 내용을 포함시키기로 한 결정에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이번 트럼프 행정부의 이 같은 조치는 '투표법의 원활한 집행을 위해 필요하다'는 법무부의 요청을 받아들여 내려진 것입니다.

그레이스 맹 의원은 “시민권 소지 여부 등 신분 문제에 대해 묻는 질문이 인구 조사에서 이뤄진다면, 이민사회에 불안을 가중시키고 추방을 두려워하는 불법 이민자들이 제대로 답변을 할 리가  없다”며 "사전 검증 없이, 또 아무런 테스트 없이 질문을 추가하기로 한 결정은 매우 무모하다” 설명했습니다.

또한 뉴욕일원 이민자 옹호 그룹은 신분이 드러날 것을 우려하는 많은 이민자들이 인구 조사를 거부해 통계가 왜곡될 수 있다며 우려했습니다.

이에 뉴욕을 포함해 최소 12개 주는 시민권 보유 질문 추가를 막기 위한 소송을 제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뉴욕 이민 동맹 총 책임자인 스티븐 최는 “인구 조사에 시민권 보유 질문을 추가하려는 생각은 오히려 이민자들의 인구 조사 참여를 낮추려는 얄팍한 시도라며 뉴욕시민들이 2020년 모두 인구 조사에 참여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이에 앞서 28일 18개 아시안 아메리칸 단체들이 소속된 아시안 정치력 신장 연맹(APA VOICE)은  민권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연방 상무부가 2020년 인구조사 문항에 '시민권 보유' 여부를 묻는 질문을 포함시키겠다고 결정한데 대해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습니다.

AM1660 K라디오 박동정입니다.

http://www.am1660.com/kradio/board.php?bo_table=loca&wr_id=6809&sca=Local+News&sfl=wr_subject%7C%7Cwr_content&stx=%EB%AF%BC%EA%B6%8C%EC%84%BC%ED%84%B0&sop=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