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ch 27 2018

뉴욕 정치인들, 19개 주검찰 2020 센서스 시민권 질문 포함 비난 삭제 요구 (KRB)

<앵커>연방정부가 오는 2020년 인구조사에서 우려했던 ‘시민권 질문’을 포함시키기로 했습니다. 연방 상무부는 월요일(26일) 시민권 질문을 포함시킨다고 발표했는데, 전국적인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보도에 최동한 기잡니다.

<리포트>

연방정부가 인구 조사를 왜곡된 방향으로 이끈다는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연방 상무부는 지난 26일, 오는 2020년 인구센서스에 ‘시민권 여부를 묻는 질문’을 포함시킨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0일 본사가 보도한 대로, 해당 계획은 이민자 사회와 민주당의 거센 비난을 받았습니다.

이 날 그레이스멩 연방하원의원은 의회 공청회에 참석한 윌버 로스 상무 장관에게 시민권 여부 질문이 추가되는 지 질문했고, 로스 장관은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고 답했습니다.

{녹취}

인구 센서스국은 오는 31일까지 인구 조사 질문을 의회에 제공해야 하는데, 비난 여론을 의식한 듯 기한이 임박하자 기습 발표를 내놨다는 지적을 받고 있습니다.

이번 발표로 전국적인 비난을 사고 있습니다.

앤드류 쿠오모 뉴욕주지사, 조셉 크라울리, 그레이스멩 연방하원의원, 레티샤 제임스 공익옹호관 등 뉴욕 지역 정치인들은 인구조사를 정치에 이용하며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것이라고 결정 철회를 요구했습니다.

뉴욕이민자 연맹, 민권센터 등 이민자 단체들도 해당 결정을 반대했습니다.

에릭 슈나이더맨 뉴욕주 검찰총장은 19개 주검찰은 시민권 질문 포함을 반대한다며, 법적 조치도 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민자 사회가 시민권 질문을 반대하는 것은 이민자들이 인구조사에 응하기를 꺼려해, 정확한 인구통계가 나오지 않을 것으로 우려하기 때문입니다.

인구 통계는 연방하원 의석수, 예산배분, 각종 정책의 근거로 활용되기 때문에, 이민자들의 참여가 낮아지면 반이민 성향인 현 연방정부의 입맛대로 정책과 의석수에 적용될 것으로 예상할 수 있습니다.

시민권 질문은 지난 1950년 까지 있었으며, 이번에 포함되면 70년 만에 살아나는 셈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 뉴스, 최동한입니다.

http://www.nyradiokorea.com/index.php?mid=board_zHSE34&search_target=title_content&search_keyword=%EB%AF%BC%EA%B6%8C%EC%84%BC%ED%84%B0&document_srl=319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