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ch 12 2019

그린 라이트 뉴욕 연맹 올바니 행동의 날 펼쳐 (TKC)

그린 라이트 뉴욕 연맹 올바니 행동의 날 펼쳐
서류미비자들의 운전면허 취득을 허용하는 법안의 통과 촉구
뉴욕 이민자 단체들과 뉴욕주의원들은 12일 뉴욕주 서류미비자들의 운전면허 취득을 허용하는 법안의 통과를 촉구했습니다. 
민권센터가 소속된 그린 라이트 뉴욕 연맹은 12일 올바니에서 대규모 행동의 날을 전개하여 서류미비자에게 운전 면허증 취득을 허용하는 주 법안 통과를 요구했습니다. 뉴욕시 5개 보로와 롱아일랜드, 허드슨밸리, 로체스터, 웨스체스터 등지에서 집결한 1000여 명의 연맹 소속 대표자들과 이민자들은 올바니 시내의 워싱턴 파크에 도착해 주 청사까지 행진을 벌였습니다.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며 주 청사 앞 웨스트 파크까지 행진한 참가자들은 운전면허 발급 정책 변화에 미온적인 쿠오모 주지사의 지지를 촉구했습니다. 민권센터 존 박 사무총장은 운전면허 법안 통과는 단지 서류미비자뿐 아니라 전체 커뮤니티 경제 부흥과 세수 증대에도 기여하는 윈윈 정책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현재 주상원 법안은 토비 스타비스키 주상원의원을 비롯한 19명의 공동 발의자를 확보했으며 주하원 법안에도 론 김 주하원의원을 포함한 57명의 공동 발의자가 합류했습니다. 그린 라이트 연맹은 올바니 행동의 날을 기점으로 상반기 주의회 회기가 종료되기 전까지 주의원들의 지역구 사무실을 방문하고 서명운동과 지역별 집회 등의 캠페인을 통하여 최대한의 지지 의원들을 확보할 예정입니다.

http://www.tkctv.com/news/boardDetail.asp?pBoidx=30656&pBoardType=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