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ch 12 2019

이민자 사회, 뉴욕주 서류미비자 운전면허 취득법안 촉구 집회 (KRB)

[사진제공 민권센터]

[앵커]뉴욕주에서 신분에 관계 없이 운전면허를 취득할 수 있는 ‘그린라이트’법안이 진척되지 않고 있습니다. 지난 주, 앤드류 쿠오모 뉴욕주지사가 법안에 소극적이란 소식 보도를 통해 전해드렸는데요, 오늘(12일)뉴욕주 이민자 사회는 알바니 주의회를 방문해, 집회를 갖고 그린라이트 법안 통과를 촉구했습니다. 최동한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화요일(12일), 이민자 단체 1천여명은 알바니 뉴욕주의회에서 운전면허증 발급을 촉구하는 집회를 가졌습니다.

이 날 민권센터 등이 소속된 그린라이트 뉴욕 연맹은  알바니 워싱턴파크에서 주 청사까지 행진을 이어갔습니다.

집회엔 법안 발의자인 루이스 세풀베다 주상원의원과 마르코 크레스포 주하원의원 등이 참석해 현재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민권센터 차주범 선임 컨설턴트는 “이민자를 보호하는 뉴욕주는 반드시 이 정책을 도입해야 한다.”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한편, 이달 초 앤드류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신분에 상관없는 운전면허 취득 법안에 반대한다고 알려졌으나,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한 바 있습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 뉴스, 최동한입니다. 

http://www.nyradiokorea.com/bbs/board.php?bo_table=news&wr_id=59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