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bruary 22 2018

"센서스 체류 신분 질문 반대한다" (중앙일보)

NYIC·KAYF·민권센터 등 
상무부에 거부 서한 발송

뉴욕이민자연맹(NYIC)을 비롯한 100여 개의 민권·종교·노동·커뮤니티 단체들이 연방센서스국의 체류신분 확인 질문 추가 계획을 전면 거부하고 나섰다. 

NYIC 는 21일 오는 2020년 실시되는 센서스(인구조사)에 시민권자 여부 등 응답자의 체류 신분을 확인하는 질문을 추가하겠다는 센서스국의 계획을 강력 비난하며 이를 거부하겠다는 내용의 서한을 상무부(Dept. of Commerce)와 예산관리국(Office of Management and Budget)에 발송했다고 밝혔다. 

이 서한엔 미주한인청소년재단(KAYF), 민권센터 등 한인 단체를 비롯해 아랍아메리칸패밀리서포트센터.아주인평등회.중국인진보협회 등 커뮤니티 단체와 국선변호인그룹인 브루클린디펜더서비스, 컬럼비아법대 라틴학생협회, 뉴욕대학교 아시아태평양계연합 등 학계.법조계.소수민족 커뮤니티 등의 100여 개 단체가 대거 합류, 서명했다. 

서한은 센서스 응답자의 체류 신분을 묻는 질문은 이민자들의 센서스 참여를 방해하는 요인이 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센서스 참여 기피 인구가 늘어 정확한 인구조사에 걸림돌로 되고, 센서스 결과를 토대로 이뤄지는 연방하원과 주의회 선거구 재조정 등에도 영향을 미쳐 정치적 결정 과정도 왜곡될 수 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스티브 최 NYIC 사무총장은 "센서스 조사에 시민권자 여부를 묻는 질문이 추가된다면 수 많은 뉴욕 주민들이 조사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는 미국에 사는 모든 사람의 수를 파악하겠다는 인구조사의 기본정신에 위배된다"고 지적했다.

http://www.koreadaily.com/news/read.asp?art_id=60278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