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bruary 14 2019

"불체자 운전면허 발급하라" 결의안 (중앙일보)

뉴욕시의회 결의안 가결 
주의회에 법안 통과 촉구 
이민단체 지지 집회도 개최

[13일 뉴욕시청 앞에서 민권센터를 비롯한 이민자권익옹호 단체들은 서류미비자들을 포함한 모두가 운전면허증을 취득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의 주의회 통과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지지하는 집회를 개최했다. [사진 민권센터]]

뉴욕시의회가 서류미비자들을 포함한 모든 주민에게 운전면허증을 발급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의 주의회 통과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이다니스 로드리게즈(민주·10선거구) 의원은 13일 뉴욕주 50만 명의 서류미비자를 포함해 신분에 상관 없이 운전면허증을 발급하는 법안(S.1747·A.3675)을 주의회가 통과시키라는 결의안(Res. 100-2018)을 뉴욕시의회에 상정했고, 시의회는 이민위원회 표결을 거쳐 당일 구두 표결을 통해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또 이날 민권센터를 포함한 뉴욕주 이민자권익단체 및 지역 정치인들은 시청 앞 계단에서 결의안 채택을 지지하는 집회를 개최했다. 

집회를 주관한 뉴욕이민자연맹(NYIC)은 "모두에게 운전면허를 발급하는 것은 모든 뉴요커들이 추방에 대한 두려움에서 벗어나 자동차로 통근하고 자녀들을 학교에서 픽업할 수 있게 한다"며 "이는 뉴욕주에 매년 570만 달러의 세수를 더해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행사에는 칼로스 멘차가(민주·38선거구) 시의원이 자리했으며 NYIC 스티븐 최 사무총장, 메이크더로드의 야리자 멘데즈 코디네이터, 민권센터의 데이비드 최 권익옹호 오거나이저가 참석했다.

http://www.koreadaily.com/news/read.asp?art_id=69714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