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nuary 24 2019

"서류미비자에 운전면허도 발급해야" (중앙일보)

올바니 '이민자 권익옹호의 날' 방문 
이민단체 대표들 한 목소리로 요구 
워싱턴DC 센서스 소송 심리도 출석

[23일 올바니 뉴욕주정부 청사를 방문한 한인 이민자 권익단체 대표들이 자리를 함께했다.]

"뉴욕은 서류미비자들에게도 운전면허를 발급하는 13번째 주가 돼야 합니다" 

뉴욕이민자연맹(NYIC)이 주관한 '2019년 올바니 이민자 권익옹호의 날' 행사에서 이민자 권익을 위한 목소리를 내기 위해 뉴욕 일원의 30개 이상 이민단체들이 올바니 주청사로 모였다. 한인 단체로는 민권센터를 중심으로 원광복지관, 퀸즈 YWCA, 뉴욕한인봉사센터(KCS), 시민참여센터의 대표 및 관계자들이 참석해 서류비자들에게 운전면허 허용과 이날 통과된 드림액트 등의 안건을 위해 뉴욕주 지역 정치인들을 대상으로 적극적 로비활동을 펼쳤다. 

민권센터의 데이비드 최 권익옹호 오거나이저는 "캘리포니아주를 포함한 12개 주에서는 이미 서류미비자에게도 운전면허증이 발급되고 있다"며 "뉴욕도 이를 뒤따라야 한다"고 전했다. 

KCS의 케빈 조 코디네이터도 서류미비자에게 운전면허 발급은 "공공안전을 보장하는 상식적 법안"이라며 정치인들의 적극적인 지지를 요구했다. 

퀸즈YWCA의 김은경 사무총장은 아시안 비율이 높은 퀸즈는 특히 복지시설의 수요가 높다는 것을 강조하며, 부족한 예산에 대해 적극적으로 요구했다. 그는 "퀸즈YWCA에서 진행하는 영어 수업을 들으려고 하루에도 300명의 학생들이 센터를 드나든다"며 "하지만 수업이 부족해 다수가 대기자 명단에서 기다리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행사는 NYIC가 정립한 이민자의 공공 우선순위를 알리고, 주정부 인사들과 관계를 형성하는 것을 공동 목적으로 단체들이 그룹별로 나뉘어 활동했다. 특히 올해는 ▶2020년 센서스 조사를 대비하는 커뮤니티 기반 활동을 위한 4000만 달러 예산을 촉구하고 ▶서류미비자 운전면허 허용 법안을 통과시키며 ▶신분에 관계 없이 연방빈곤선의 200%까지 의료혜택을 보장하고 ▶이민자지원국 및 이민자 보호 활동 지원 예산(Liberty Defense Project Funding)을 증액하며 ▶다세대 교육을 강화하는 것 등을 우선 안건으로 정치인들에게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날 행사에는 약 40명의 한인 커뮤니티 리더와 시니어들이 참석했다. YWCA 김 사무총장은 "법안 통과를 넘어 시니어 및 다수가 참가해 정치인들에게 이민자 커뮤니티의 목소리를 전해야 한다"며 행사 참가의 중요성을 말했다. 

또 이날 행사에는 이민자 권익을 위한 로비활동 외 5년마다 갱신되는 뉴욕주 렌트안정법 갱신을 위한 세입자 권익 옹호 활동도 진행됐다. 민권센터의 변선혜 하우징 컨설턴트는 '하우징 저스티스 포 올 연맹(Housing justice for all Coalition)'과 함께 마이클 지아나리스 의원 사무실 등을 방문해 렌트가 2733달러 이상일 경우 렌트안정법 적용에서 해제돼 렌트가 치솟는 현상 등을 방지할 수 있는 법안을 상정해 줄 것을 요구했다. 

한편, 민권센터의 존 박 사무총장을 비롯해 이민자권익단체 2곳의 대표는 이날 워싱턴DC에서 열린 2020년 센서스 시민권 문항 추가에 대한 소송의 심리에 증인으로 참석했다.

http://www.koreadaily.com/news/read.asp?art_id=69212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