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권센터, 트럼프 행정부의 최근 반이민 정책에 반대

국토안보부는 9월 22일 푸드 스탬프, 메디케이드와 섹션 8 주택과 같은 비현금 복지 혜택을 포함하여  "공적 부담 (Public Charge)"의 기준을 확대하는 새로운 정책안을 발표했습니다. 해당 정책안은 아직 최종 확정되지 않았지만 트럼프 행정부가 이민자를 폄훼하고 이민자 가정을 탄압하는 또 하나의 극명한 상례입니다.

 

민권센터는 다른 이민자 권리옹호 단체들과 함께 이러한 정책 변화가 미국의 이민자들을 공격하는 행위라고 규탄했습니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민자 가정들로 하여금 미국 내에서 다른 생계 수단을 찾거나 공공 혜택으로 가족을 부양하는 방안 중에서 선택하도록 강요하고 있습니다. 민권센터는 그러한 잔인하고 잘못된 선택 안을 거부합니다. 이민자들은 우리 사회에 긍정적이고 지속적인 공헌을 하고 있으며 미국의 빈곤 현상을 방지하고 완화하는데도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새로운 정책안이 정부 혜택을 수혜하는 모든 미국인들에게 어떻게 작용하는지와 이민자들이 응당 받아야 하는 혜택를 받지 못하도록 하는 효과가 발생할 가능성을 염려합니다.

트럼프 행정부의 이민자를 향한 공격에 대응합시다! 국토안보부에게 부당한 규정의 시행 중지를 요구하고 우리 커뮤니티를 보호하기 위하여 이 웹사이트로 서명지에 서명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