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27 2019

트럼프 정책 반대해 사임했던 외교부 직원 척 박, 민권센터에서 일 한다 (K-Radio)

<앵커> 미국 국무부에서 한인 외교 공무원으로 10 여 년을 봉직하다 지난 8 월에 트럼프 행정부의 정책에 반대를 표명하며 사임한 척 박씨가 민권센터에서 시민참여 매니저로 근무를 시작했다고 민권센터 측이 27일 밝혔습니다. 박씨는 이민자 권익옹호와 투표 참여 촉구 활동을 비롯한 정치력 신장과 2020 인구조사 참여 캠페인 등을 관장할 예정입니다. 김향일 기잡니다.  

연방국무부에서 일해 온 뉴욕 출신의 한인 2세 외교관 척 박씨는 지난 8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서 외교관으로 일하며 느낀 자괴감을 견딜 수 없다며 사표를 던졌습니다.

박씨는 지난 8 월 8 일에 워싱턴 포스트 온라인 오피니언 란에 ‘나는 더 이상 트럼프 행정부를 정당화할수 없다. 그래서 사임한다’라는 제목의 기고문을 게재했습니다.  

기고문에서 박씨는 본인이 믿는 자유, 공정, 관용의 미국의 가치와 트럼프 행정부가 자행하는 반이민 정책 사이에서 심각한 괴리감을 느꼈고 외교관으로 미국의 상황에 대해 방어적이고 모순적인 설명을 하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되었다고 토로했습니다.

박씨는 CNN 및 한인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본인의 신념과 사표를 낸 이유를 밝혀 미국 사회와 한인 커뮤니티에 반향을 일으켰습니다. 박씨의 사표는 워싱턴 포스트에 기고문이 게재된 날 수리됐습니다.

박씨는 민권센터의 구인에 직접 응모해 이력서와 함께 제출한 자기 소개서에서 국무부를 그만둔 이후 이민자 권리 옹호 단체에서 일하고 싶은 의지가 생겼고 트럼프 행정부의 반이민 정책에 앞장서 싸워온 민권센터의 활동에 감명을 받아 지원하게 되었다고 밝혔습니다.

박씨는 박윤용 한인권익신장위원회 회장의 3남으로 펜실베니아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미국식 외무고시’ 157 기로 임용돼 국무부에서 일해 왔다.

민권센터에선 시민참여 매니저(Civic Participation Manager)로서 이민자 권익옹호, 투표 참여 촉구 활동을 비롯한 정치력 신장 및 2020 인구조사 참여 캠페인 등을 관장할 예정입니다.

척 박 민권센터 신임 시민참여 매니저는 “민권센터 실무자로 2020 년 인구조사 캠페인과 선거 활동을 시작으로 아시안과 이민자 커뮤니티의 정치 참여를 증진하고 목소리가 개진되도록 하는 활동을 하게 돼 기쁘다.”라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AM1660 K-라디오 김향일입니다.  

https://www.am1660.com/kradio/board.php?bo_table=loca&wr_id=147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