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14 2019

뉴욕주 렌트안정법 개혁 법안 조속 통과 촉구대회 알바니 주정부 청사에서 (K-Radio)

6월15일 만료를 앞둔 뉴욕주 렌트안정법, 개혁 법안 조속 통과 촉구
민권센터 등 뉴욕 저소득층 권익보호 활동에 나서는 단체 및 주민 1,000여 명 참석


민권센터를 포함한 저소득층 권리 보호 활동 시민단체들과 주민들이 알바니 뉴욕주청사를 찾아 집회를 펼치고 있다.<사진제공=민권센터>


<앵커>14일 민권센터 포함, 저소득층 권리 보호를 위해 활동하는 시민단체들과 주민들이 알바니 주청사를 찾아, 오는 6월15일 만료되는 뉴욕주 렌트안정법과 세입자 보호를 위한 9가지의 개혁 법안의 조속한 통과를 요구하는 행동에 나섰습니다. 김지선 기자가 전합니다.  


뉴욕주 렌트안정법이 오는 6월 15일에 만료됩니다. 이에 민권센터를 포함한 소수계 권익보호 단체들은 렌트안정법 만료 30일을 앞둔 오늘(14일) 오전 11시, 알바니 뉴욕주청사에 집결해 뉴욕주 정치인들에게 주민들의 뜻을 전달했습니다. 


뉴욕 각지에서 알바니 주청사에 도착한 1,000여 명의 뉴욕주 세입자들과 각 시민단체 행동가들은 주 박물관 계단 앞에서 집회를 갖고, 주청사로 행진을 이어가며, 쿠오모 주지사, 스튜어트 커즌스 주상원 원내대표, 헤스티 주하원의장에게 전면적인 임대 안정화 (#UniversalRentControl)를 추구할 관련 법안들의 통과를 요구했습니다. 


차주범 민권센터 선임 컨설턴트입니다.
 
 <인서트: 차주범>



뉴욕주 렌트안정법 개혁 법안의 조속한 통과를 외친 집회 참가자들이 뉴욕주청사 박물관 앞에서 집회를 마치고 주청사까지 행진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제공=민권센터>​  
 
현재 뉴욕 주의회에는 뉴욕 주의회에는 긴급 세입자 보호법(ETPA) 상의 지역 제한, 합당한 이유(Good Cause)에 의한 퇴거, 선호 임대료제(Preferential Rents), 신규 임대 시 임대료 인상, 시설물 공사 후 임대료 인상제(MCI) 등 기존의 임대 안정화 법률들의 허점을 보완하고 세입자를 보호할 9개의 개혁 법안들이 상정돼 있습니다. 

AM1660 K-라디오 김지선입니다. 

http://www.am1660.com/kradio/board.php?bo_table=loca&wr_id=10371